서슬 퍼런 군부 독재 시절, 선생님은 그렇게 끌려가셨다. "대통령은 나라의 어른이십니다" 문구 보이시나요? 오른쪽 문제도 보세요. 그때는 이랬습니다. 이 사진은 저보다 한 살 어린 아내의 초등학교 국어 교과서를 직접 촬영한 것입니다. 1980년대 초 풍경입니다.

 

선생님의 마지막 수업, 논개의 마음과 같아

 

1986년? 87년인가? 벌써 25년전 일이다. 중학교 몇학년때인지도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는다. 충남 서산의 음악중학교 다닐때였다. 늦은 봄으로 기억한다. 국어 시간이었고 20대 중반의 이우경(여) 선생님께서는 변영로의 <논개>라는 시를 가르쳐 주셨다. 

 

‘거룩한 분노는 종교보다도 깊고/ 불붙는 정열은 사랑보다 강하다/ 아~ 강낭콩 꽃보다도 더 푸른 그 물결 위에/양귀비보다 더 붉은 그 마음 흘러라/

 

왜장을 안고 강으로 뛰어든 의기 논개의 넋을 기려 쓴 시. 그런데 그 시를 수업하는 동안에 이우경 선생님은 약간 울먹이는 듯했다. 그 시 때문인지 그 전부터 감도는 엄숙한 분위기 때문인지 우리는 정확히 알지 못했다. 다만 그 수업이 이우경 선생님과의 마지막 수업이라는 기억만이 어렴풋이 남아 있다.

 

선생님은 마지막 그 수업을 진행하면서 논개처럼 마음이 올바르고 의지가 굳어야하며 정의로워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여하튼 이우경 선생님은 평소에도 보통 선생님과는 달리 우리들에게 뭔가 다른 말씀들을 많이 해주시려고 하셨다. 하지만 어린 우리는 그것을 정확히 알지 못했다.

 

수업후 선생님은 아래층으로 내려간 듯 했다. 잠시 후 우리들은 처참한 광경을 목격했다. 경찰 서너명이 이우경 선생님의 양팔과 양다리를 각각 붙잡고 번쩍 들어 연행했다. 치맛바람으로 공중에서 몸부림치는 선생님의 모습에 많은 학생들이 뛰어나가 경찰을 막아섰다. 

 

아이들은 선생님을 부르며 울부짖었다. 그 당시 어린 마음에, 경찰은 언제나 정의롭고 올바르며 죄 지은 사람을 잡아가는 선망의 대상이고 신성한 즉경외로운 존재인데 어째서 우리 국어 선생님을 잡아가는가? 경찰이 나쁘다고 생각한 적이 없었는데....아, 이 혼란함.

 

대통령 말 한마디가 학교에 하달되던 서슬 퍼런 그때

 

그 이후 이우경 선생님은 뵙지 못했다. 무엇 때문인지 몰라도 당시 학부모님들의 서명을 받았던 것 같다. 경찰에 끌려간 이우경 선생님을 구하기 위해 서명운동을 해야한다고 한 것 같다. 워낙 오래된 일이라 가물가물하지만....

 

그렇게 25년이 흘렀다. 스승의 날이 다가오면 이우경 선생님이 생각나곤 했다. 선생님은 나를 기억하지 못하겠지만...인터넷이 보급된 2000년 이후 이우경 선생님의 이름을 검색해보기도 했지만 근황은 알 수 없었다. 그러다가 이번에 알았다. 25년전 왜 선생님께서 치맛바람으로 공중을 허우적거리며 그렇게 끌려가셨는지...

 

서슬 시퍼렇던 군부 독재 시절, ‘대통령은 나라의 어른이십니다’ 라는 멘트와 함께 국어 교과서에 대통령의 사진이 대문짝하게 실리고 대통령의 말한마디가 학교 교육에 하달되던 그 시절, 이우경 선생님은 열린 교육, 참교육을 위해 당시의 교육 현실을 비판했던 <민중교육지> 사건으로 핍박받았음을....

 

이 사건으로 고등학교에서 우리 중학교로 좌천 형식으로 전배를 오시고 여전히 열린교육, 참교육을 위해 투쟁하셨다는 것을 말이다. 지금 시점에서 보면 지극히 당연한 열린교육, 참교육 즉 교육의 민주화를 외쳤건 당연한 일인데, 그 당시엔 총칼이 먼저였으니까.

 

그 사건 이후 선생님은 잠깐 구속됐다가 풀려나 택시 운전도 하시고 길거리 교사로 활동하셨다고 한다. 이후에 복직해 교과서를 던져버리고 수업을 하고 교과서 없이 수업하는 교육 방법이나 이론 등 여전히 열린교육, 참교육을 위한 지침서 등을 책으로 내신 것으로 알고 있다. 인터넷 검색 자료를 통해 알 수 있었다.

 

지금쯤 연세가 53세 정도 되셨을 이우경 선생님, 어떤 학교에서 아이들의 참교육, 열린교육을 위해 애쓰고 계실까? 문득 그립다. 마지막으로 했던 수업인 ‘변영로’의 <논개>도 함께....

 

이우경 선생님!! 어디에 계십니까?

 

당시 이우경 선생님의 마음이 논개의 마음이 아니었을까 싶다.

 


<논개>


거룩한 분노는 종교보다도 깊고
불붙는 정열은 사랑보다 강하다
아-강낭콩 꽃보다도 더 푸른 그 물결 위에
양귀비 꽃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 흘러라.

아리답던 그 아미 높게 흔들리우며
그 석류 속 같은 입술 죽음을 입마추었네.
아-강낭콩 꽃보다도 더 푸른 그 물결 위에
양귀비 꽃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 흘러라.

흐르는 강물은 길이길이 푸르리라.
그대의 꽃다운 혼 어이 아니 붉으랴.
아-강낭콩 꽃보다도 더 푸른 그 물결 우에
양귀비 꽃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 흘러라.

 

 

그 당시에는 아무것도 몰랐다..독재가 무엇인지..

 

대통령을 섬기는 것이 애국인줄만 알았다.. 그때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윤태의 동화세상]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새롬이 아빠 윤태 동화세상]을 RSS로 구독하세요 ^^! ↗
Posted by 윤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2.05.15 09:3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훌륭하신 선생님이군요.

    스승의 날에 떠오른 걸 보면
  2. 서다은
    2012.10.06 16:3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 이우경선생님과 아직 연락이 안되셨나요? 지금 이우경선생님께선 천안월봉중학교에서 근무중이세요! 저희반 담임샘이세요 ㅎㅎ 정말 훌륭하신분이죠.. 연락이 되셨으면좋겟내요
  3. 이우경
    2013.09.13 00:2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호호 택시운전은 한 적 없음. 4년 6개월 거리의 교사로 살았지만 1994년 근흥중학교로 복직, 지금껏 교사로 살고 있음. 당시 중학생 꼬맹이들에게 제 선생을 잃는 아픔을 안겨준 죄의 댓가로 편안한 선생 노릇은 평생 할 수 없을 듯... 그리하여 여전히 열혈 교사로 살고자 발버둥 치는 중임*^^* 모두 그립고 미안하고. . 그리고 사랑한다 얘들아!
  4. 2013.09.13 13:2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네, 선생님. 카더라 통신을 듣고 저도 그리 썼네요. ^^;; 선생을 잃는 아픔을 안겨준 죄의 댓가라고 선생님께선 말씀하시지만 저희들은 선생님을 통해 정의를 배웠습니다. 지금 세상 돌아가는 걸 보면 정의도, 진실도 그 아무것도 없는 상태이지 않습니까? 이의정이라는 당시 음암중학교 친구는 선생님께서 말씀해주셨던 책들을 모조리 읽었다고 하네요 ^^ 선생님과 만난 학생들은 더할나위 없이 행운이 있는 친구들입니다. ^^
  5. 2014.06.07 21: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번 서울교육감 선거가 끝나고 이직도 조선일보의 머리기사 " 전교조의승리" 라고 되어 있는 머리글에 화가 나서 남편과 아이들과 이야기를 나누던중 선생님 생각이나서 혹시나 하는 마음 에 인터넷을 검색했네요 중1과 중2 정확히 무엇인가를 알지는 못했지만 선생님께서 하시는 일이 옳은일 이라는것과 우리를 사랑하시는 마음은 그 누구보다 크시다는 걸 알기에 아직도 마음아프고 교육이 제자리인것이 화가 나는 한사람입니다 한때는 선생님 같은 교사가 되겠노라
    꿈꾸던 소녀이기도 했네요^^
    한 아이의 엄마가 되고 나니 그때의 선생님 생각이 더 많이 나네요 선생님 정말 뵙고 싶네요 항상 출석부를 들고 교실로 들어오시던 덧니를 보이시면 활짝 웃으시던 선생님이 생각납니다 선생님 같으신 분들이 더 많이 생긴다면 우리아이들의 미래가 더 밝아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선생님, 잘 계신다니 정말 감사합니다^^


BLOG main image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는 새롬이아빠 윤태입니다. 많이 많이 놀러오세요 ^^ by 윤태

공지사항

카테고리

새롬이네 메뉴 (947)
달려가는 현장 (106)
감동이야기 (55)
일상에서의 발견 (175)
바로서는 대한민국 (133)
포토 세상만사(일상) (68)
내가만든 동영상 (43)
내 삶의 조각 모음 (88)
나의 사실동화 (20)
미디어 비평하기 (27)
배우고 가르치고 (31)
윤교사의 학습일기 (27)
아이 키우는 맛 (44)
생각 키우는 방법 (7)
즐기는 문화생활 (10)
유익한 정보세상 (51)
그 사람 만나다 (5)
부모님 이야기 (16)
이슈 톺아보기 (15)
현실 참여시 쓰기 (25)
Total : 14,136,560
Today : 26 Yesterday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