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헤는 밤 : 원작 - 윤동주 ;

 

 

계절이 지나가는 하늘에는

가을로 가득 차 있습니다

나는 아무 걱정도 없이

가을 속의 별들을 다 헤일 듯합니다

가슴 속에 하나 둘 새겨지는 별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아침이 오는 까닭이요,

내일 밤이 남은 까닭이요,

아직 나는 청춘이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

어머님, 나는 별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 마디씩 불러봅니다.

소학교 때 책상을 같이 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패, 경, 옥, 이런 이국 소녀들의 이름과,

벌써 아기 어머니 된 계집애들의 이름과

가난한 이웃 사람들의 이름과,

비둘기, 강아지, 토끼, 노새, 노루,

'프랑시스 잼', '라이너 마리아 릴케',

이런 시인의 이름을 불러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습니다

별이 아스라이 멀 듯이

어머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북간도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그리워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내 이름자를 써 보고

흙으로 덮어 버리었습니다

딴은, 밤을 새워 우는 벌레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별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 묻힌 언덕 위에도

자랑처럼 풀이 무성할 거외다

-----------------------------------------------

 

패러디 후 - 제목 : 돈 헤는 밤

 

나미천 IC가 지나가는 목장에는

엉아의 돈으로 가득차 있읍니다

나는 아무 걱정 없이

목장속의 돈들을 다 헬 듯 합니다

주머니 속에 한푼 두푼 쌓이는 돈을

이제 다 못 헤는 것은

쉬이 탄로가 나는 까닭이요,

보는 눈들이 많은 까닭이요,

아직 나의 임기가 다하지 않은 까닭입니다

돈 하나에 설렘과

돈 하나에 추억과

돈 하나에 기쁨과

돈 하나에 열정과

돈 하나에 오머니, 오머니(Oh money)

오머니, 나는 돈 하나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마디씩 불러봅니다.

소학교때 책상을 같이했던 아이들의 이름과

성냥, 김밥, 밀가루떡 등 같이 팔던 물품,

비비케익, 다쓰, 에쁘띠에이 이런 이국적인 이름과,

벌써 노년이 된 분신 인쫀이라는 이름과

가난한 한국 중소상공인의 이름과

두더지, 새앙쥐, 날다람쥐, 청솔모, 족제비, 헤릭카 김

이런 여인의 이름을 불러봅니다.

이네들은 너무나 멀리 있읍니다

돈이 아스라이 멀듯이

오머니

그리고 당신은 멀리 미국에 계십니다

나는 무엇인지 부족해

이 많은 돈다발이 내린 내곡동 대지위에

내 이름자(子-쥐)*를 써 보고

굴삭기로 덮어 버리었읍니다

그리고 그 위에 백지장을 올려놓았읍니다

딴은 밤을 새워 삽질했던 나는

부끄러운 이름을 슬퍼하는 까닭입니다

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나의 주(state-州)에도 봄이 오면

무덤 위에 파란 잔디가 피어나듯이

내 이름자(子 -쥐)*묻힌 대지위에도

자랑처럼 배춧잎이 무성할 거외다

 

 

--------------------------------------

패러디 후  제목 : 비리덮는 밤

 

사대강이 흘러가는 길목에는 동지상고 동문들의 굴삭기로 가득차 있읍니다/나는 아무 걱정없이 동문들의 주머니를 가득 채워줄 듯 합니다/막강파워 권력을 이제 다 못 휘두르는 것은 판도라의 BBK가 열리는 까닭이요, 부패한 팔들이 끊어지는 까닭이요, 아직 나의 내곡동 사건에 경찰이 출동 안했기 때문입니다/140억 하나에 반띵과/디도스 하나에 표밭과/돈봉투 하나에 당대표와/외환은행 하나에 절친과/론스타 하나에 먹튀와/인천공항 하나에 1%와/FTA 하나에 안위와/정봉주 하나에 위협과/하나님! 나는 비리 하나에 아름다운 말 한마디씩 불러봅니다/서울시장때 책상을 같이했던 오세훈 이름과/맥쿼리, 다스, 론스타 등 이런 이국적인 이름과/끈떨어진 엉아 상득/불쌍한 동생 준표/파리 목숨된 형님 희태/벌써 싱가폴에서 자리잡은 조카 지형이라는 이름과/라면 먹고 친서민 하기, 20달러 배추, 물가 비싸면 절약, 이런 망언들을 불러봅니다/이네들은 너무나 가까이 있읍니다/내 무상급식이 점점 가까워지듯이/하나님, 그리고 당신은 멀리 소망교회에 계십니다/나는 무엇인지 아쉬워 돈으로 치장한 김여사 발가락에 다이아를 살짝 껴보고 신발로 슬그머니 가렸읍니다/딴은 밤을 새워 전통음식 책자를 만든 것은 부끄러운 이름을 알리고자 하는 까닭입니다/그러나 겨울이 지나고 내 밥에도 성욕감퇴제가 첨가될때쯤 천안함 그물 위에 파란 진실이 피어나듯 굶어죽은 1만원 송아지 무덤위에도 원망처럼 광우병 바이러스가 무성할 거외다/

 

--------------------------------------------------

 

위 시는 원작 윤동주의 <별 헤는 밤> 이라는 시 작품을 제가 패러디했습니다.

정권의 부정부패를 패러디한 것으로 문학작품임을 알려드립니다 ^^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윤태의 동화세상]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새롬이 아빠 윤태 동화세상]을 RSS로 구독하세요 ^^! ↗
Posted by 윤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2.11.28 17:3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가격 대비 품질 은 누 구나 원 하는 것 이다
    정말 보온 양쪽 의 파카 이 좋 을 것 같 아 너 에게 구매 할인 혜택 와 요
    너무 춥 갈 때 는 정말 예 쁘 네 요 시다 에 사 는 건 너 에게 사랑 의 폭발적 이다
  2. 2013.01.25 03:1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런데 왠일인지 초점도 잘 안맞고 그림이 잘 나오질 않는 겁니다.
  3. 2013.04.22 11:4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의 생활과 비교하지 말고 제 자신의생활을 즐겨라.
  4. 2013.04.28 19:5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괜히 무심한척 하는 내가 바보 같아


BLOG main image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는 새롬이아빠 윤태입니다. 많이 많이 놀러오세요 ^^ by 윤태

공지사항

카테고리

새롬이네 메뉴 (947)
달려가는 현장 (106)
감동이야기 (55)
일상에서의 발견 (175)
바로서는 대한민국 (133)
포토 세상만사(일상) (68)
내가만든 동영상 (43)
내 삶의 조각 모음 (88)
나의 사실동화 (20)
미디어 비평하기 (27)
배우고 가르치고 (31)
윤교사의 학습일기 (27)
아이 키우는 맛 (44)
생각 키우는 방법 (7)
즐기는 문화생활 (10)
유익한 정보세상 (51)
그 사람 만나다 (5)
부모님 이야기 (16)
이슈 톺아보기 (15)
현실 참여시 쓰기 (25)
Total : 14,136,566
Today : 32 Yesterday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