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거의 한달이 다 돼 가는데

삶 자체가 너무 무기력하네요.

분노와 안타까움을 한 달 내내 표출했는데도

속에선 사그라들지 않고 있네요...ㅠ.ㅠ

삶도 자연도 모두 자연의 한조각 아니겠는가 라고 유언을 썼던

지난 대통령 모습도 떠오르고요...

 

세월호 희생자들을 생각하며...

 

 

 

 

 

 

 

* 윤동주의 서시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 진도에서 별이 된 시

 

사는 날까지 선실 창을 우러러

한 점 밝은 빛이 있기를

물이 차오르는 선실에서도

우리는 희망이 있었다

친구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나의 구명조끼를 벗어 친구 줘야지,

그리고 우리에게 주어진 생명을

지켜야겠다.

 

오늘밤에도 별이 진도 바다에 떨어진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윤태의 동화세상]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새롬이 아빠 윤태 동화세상]을 RSS로 구독하세요 ^^! ↗
Posted by 윤태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4.12.10 19: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
    함께 기도 해 봅니다.
  2. 2019.02.13 17: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타까운 일이었죠...


BLOG main image
아름다운 세상을 꿈꾸는 새롬이아빠 윤태입니다. 많이 많이 놀러오세요 ^^ by 윤태

공지사항

카테고리

새롬이네 메뉴 (947)
달려가는 현장 (106)
감동이야기 (55)
일상에서의 발견 (175)
바로서는 대한민국 (133)
포토 세상만사(일상) (68)
내가만든 동영상 (43)
내 삶의 조각 모음 (88)
나의 사실동화 (20)
미디어 비평하기 (27)
배우고 가르치고 (31)
윤교사의 학습일기 (27)
아이 키우는 맛 (44)
생각 키우는 방법 (7)
즐기는 문화생활 (10)
유익한 정보세상 (51)
그 사람 만나다 (5)
부모님 이야기 (16)
이슈 톺아보기 (15)
현실 참여시 쓰기 (25)
Total : 14,136,562
Today : 28 Yesterday : 64